Menu Skip

현재전시

제주현대미술관의 전시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홈 > 전시 > 현재전시

프린트 인쇄하기

현재전시

총 3건

전시검색

제주 자연 2019 - 공존의 이유 | Jeju Nature 2019 - Reason for Coexistence

제주 자연 2019 - 공존의 이유 | Jeju Nature 2019 - Reason for Coexistence 2019.04.01(월) - 2019.06.23(일)
제 1 기획 전시실,제 2 기획 전시실,특별 전시실
<제주 자연 2019 _ 공존의 이유>는 예술과 환경, 자연, 인간의 상관관계를 조망하는 전시이다. 끊임없이 개발과 욕망을 위해 달려온 인간이 직면한 역설적 현실을 되짚어보고 잃어버린 가치를 성찰하기 위..

전시정보
전시명 제주 자연 2019 - 공존의 이유 | Jeju Nature 2019 - Reason for Coexistence
전시장소 제 1 기획 전시실,제 2 기획 전시실,특별 전시실
전시기간 2019.04.01(월) - 2019.06.23(일)
참여작가 박훈일, 이다슬, 박선민 | Park Hunill, Lee Daseul, Park Sunmin

전시소개

<제주 자연 2019 _ 공존의 이유>는 예술과 환경, 자연, 인간의 상관관계를 조망하는 전시이다. 끊임없이 개발과 욕망을 위해 달려온 인간이 직면한 역설적 현실을 되짚어보고 잃어버린 가치를 성찰하기 위한 이 전시는 경고와 교훈의 거창한 메시지를 주장하려는 것이 아니다. 특히, 인공과 자연이 혼재된 제주 자연의 현실을 미술의 목소리로 되뇌며 생명이란 무엇이며 자연과 인공의 경계는 어디인지, 삶과 죽음의 경계는 어디인가 등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을 던지고자 한다.

This exhibition aims to explore the correlation between art, the environment, nature, and humans. This exhibition doesn’t intend to preach grandiose warnings and lessons that must be learned. Rather, in addition to reflecting on lost values, it looks back on the paradoxical reality facing humans who have raced toward relentless development and desires. In particular, this exhibition showcases artworks created to give voice to the reality of Jeju nature in which artificiality and nature are mixed. Through the language of art we intend to raise fundamental questions about the meaning of life; about the boundary between nature and artificiality; and about the boundary between life and death.

 

생태적 세계관으로 패러다임이 전환되고 있는 지금, 자연과 인공은 균형을 회복하지 못하고 인공적 환경이 자연을 압도하며 모든 생명체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다. 이러한 현실은 순환과 유기성, 진화와 같이 끊임없이 변화하는 자연물의 생존방식이 인간과의 조화로운 공존을 통해서만 지속가능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At the present time, as the paradigm shifts toward an ecological global outlook, the balance hasn’t been restored between nature and artificiality. Furthermore, the artificial environment reigns over nature which has resulted in changes to the lives of all living things. This reality teaches us the lesson that the fluxional survival methods of natural objects such as circulation, organic operations, and evolution are sustainable only through harmonious coexistence with humans.

 

이 전시는 원초적인 제주자연의 가치를 서정적으로 포착하거나 혹은 분석적으로 바라보거나 또는 파괴되고 있는 현장들을 고발하는 세 명의 작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The three artists who participate in this exhibition have lyrically captured the value of Jeju nature, analytically looked at Jeju nature, or identified the spots at which it is being destroyed.

 

이 전시를 통해서 자연과 인간이 공존해야할 의미를 되짚어보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

Hopefully, this exhibition will provide the opportunity to reflect on the meaning of coexistence between nature and humans.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닫기

<박광진_레트로 Retro : 1956~2005>

<박광진_레트로 Retro : 1956~2005> 2019.01.08(화) - 2019.12.09(월)
분관
<박광진_레트로 Retro : 1956~2005>은 박광진 화백의 초기 작업에서 2000년대 <자연의 소리> 연작에 이르는 작품 세계 전반을 살펴보는 전시이다. 박광진 화백의 작품세계는 한국 아카데미즘 회화의 ..

전시정보
전시명 <박광진_레트로 Retro : 1956~2005>
전시장소 분관
전시기간 2019.01.08(화) - 2019.12.09(월)
참여작가 박광진

전시소개

<박광진_레트로 Retro : 1956~2005>은 박광진 화백의 초기 작업에서 2000년대 <자연의 소리> 연작에 이르는 작품 세계 전반을 살펴보는 전시이다. 박광진 화백의 작품세계는 한국 아카데미즘 회화의 정수를 담고 있다. 그의 초기작들은 아카데미즘 회화의 전형을 보여주는 작품이 대부분이다. 사실적인 묘사와 소재주의적 성향이 강한 박광진 화백의 초기 작업은 <국전>을 통해 배출된 대다수 작가들의 경향과 일치한다. 1950년대에 그려진 <닭장>, <담배 가게> 등은 향토적이며 서정적인 느낌을 자아내고 있으며 서민적인 생활 풍경을 묘사하는 정직성과 화면 전반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한 마티에르가 강조된다. 박광진 화백의 작업은 60년대부터 다소 변화하기 시작하는데, 밝은 톤의 풍경화인 제주 풍경을 구현하며 작품세계의 전환을 모색한다. 2000년대 이후 박광진 화백은 사실적인 풍경을 담아내는 작업에서 화면에 구상과 추상을 접목한 제주 풍경 연작인 <자연의 소리>를 새롭게 시도한다. 박광진 화백의 작품세계를 대표하는 <자연의 소리> 연작은 자연의 움직임이나 바람과 같이 촉각적, 청각적인 감각에 호소하는 자연의 현상을 화면에 구현한 것이다.

<박광진_레트로 Retro : 1956~2005>은 시간을 초월한 박광진 화백의 예술세계를 조명하고자 기획되었다. 화백의 시기별 대표작을 소개하는 이 전시를 통해 향후 미술관 기증 컬렉션의 심도있는 연구가 진행되길 기대한다.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닫기

김흥수 특별전시

김흥수 특별전시 2015.08.04(화) - 2027.09.01(수)
상설 전시실
“여성의 미는 선에 있다. 선은 움직이며 생명체를 창출하는 것이다” 화가 김흥수에 있어서 소묘는 그의 작품제작의 시작인 동시에 끝이다. 그는 수없이 많은 누드의 소묘를 하면서 하나의 누드 미학..

전시정보
전시명 김흥수 특별전시
전시장소 상설 전시실
전시기간 2015.08.04(화) - 2027.09.01(수)
참여작가 김흥수

전시소개

“여성의 미는 선에 있다. 선은 움직이며 생명체를 창출하는 것이다” 화가 김흥수에 있어서 소묘는 그의 작품제작의 시작인 동시에 끝이다. 그는 수없이 많은 누드의 소묘를 하면서 하나의 누드 미학을 창출해 낸다. 그렇다고 그는 누드화가라는 규정을 부정한다. 그에게 있어 누드의 선은 화법의 기초이며, 모든 인체묘사의 기본이 되고 있다. 따라서 그는 자신을 인간의 희로애락을 탐구하는 작가로 규정짓고 있다.

 

“나의 작품에는 인간의 희노애락과 세계의 평화와 문화를 서로 존중하면서 평화로운 남북통일을 염원하는 우리민족의 희망을 담으려고 한다” 김흥수 화백은 1970년 초반부터 하모니즘이라 불리는 조형주의 이론을 만들고 작품을 그리게된다. 하모니즘이란 눈에 보이는 구상세계와 눈에 보이지 않는 추상세계를 하나의 화면에 그려 조화시키는 방법이다. 여기에선 서로 대립되는 양과음, 구상과 추상, 동양과 서양, 선과 면, 무채색과 유채색이라는 이분법적인 대상들이 서로 융화와 조화를 만들어 내며 세상에 평화와 희망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사랑을 온 세상에

사랑을 온 세상에

이전이미지 다음이미지

  • 사랑을 온 세상에
  • 7월 7석의 기다림
  • 여름의 해변
  • 바램

닫기

1